기사제목 “국가위기 극복위해 안보·경제 초당적으로 협력하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가위기 극복위해 안보·경제 초당적으로 협력하자”

유승민 의원, 서초포럼서 자주국방-한·미동맹 모두 강화 강조
기사입력 2016.11.18 14: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2.jpg▲ 11월 18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2017년 안보경제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주제의 서초포럼에서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연설을 하고 있다.
 
유승민 의원 "자주국방-한·미동맹 모두 강화해야"
"트럼프시대, 중·일의 대미 외교 전략도 살펴봐야"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美 트럼프 정부의 출범 이전에 안보와 경제 정책을 면밀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11월 18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2017년 안보경제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서초포럼에서다. 

유 의원은 "트럼프의 차기 미국대통령 당선으로 국제적 불확실성이 증대된 만큼 우리의 국가적 혼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도 정치권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이를 위해 경제와 안보 콘트롤타워 재정비와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본틀을 재확인·재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유 의원은 향후 외교적 방향의 선택을 위해서도 먼저 중국과 일본의 대미 외교를 면밀히 살펴보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새로운 미·중 관계를 모색하는 중국과, 자국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총리가 직접 미국을 방문하여 적극적인 논의를 하는 일본과 같이 “국가의 안보와 경제주도적인 논의와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주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폐기되면 일본의 지위가 약해지고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강화되면서 중국이 국제 무역질서의 주도권을 갖게 된다. '트럼프시대'의 개막과 함께 우리가 특별이 유념하고 대처해야 할 사항이다. RECP에는 우리나라와 일본 등 16개국이 협상에 참여하고 있다.

안보에 대해서 유 의원은 “2006년 이후 진보와 보수 정권 모두 북한의 핵실험을 막지 못했다. 따라서 지금 서로 책임론을 펼치는 것은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무책임한 일”이라면서 자주국방 강화와 함께 한미안보동맹도 굳건히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하였다. 그런 관점에서 유의원은 “2018년 한미방위분담금 협상을 지금부터 준비하고 안보와 직결된 사드(THAAD)는 최대한 빨리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서는 “국가 안보적 측면에서 찬성하지만 협정 전에 국민의 동의를 얻기 위해 시간을 갖고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을 한 후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코리안드림타임즈 & kdtime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