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북한, 종교의 자유 수용하면 항구적 평화 도래할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북한, 종교의 자유 수용하면 항구적 평화 도래할 것”

'2019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 종교 실태 논의
기사입력 2019.07.22 11: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3).jpg▲ 7월 18일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2019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총회가 열리고 있다.
 
“종교의 자유 뿌리내린 지역에 평화와 번영 있었다”
마이크 펜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와 더불어 종교의 자유 압력 지속할 것”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대표단, “주민들의 종교와 사상이 북한 변화의 핵심”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부통령은 지난 7월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열린 '2019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2019 Ministerial to Advance Religious Freedom)에서 미국이 주로 북한의 비핵화에 초첨을 맞추는 반면 종교의 자유 이슈에도 압력을 가할 것을 시사했다.  

그림11.jpg▲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종교는 전 세계인들의 삶에서 중요한 개선과 발전을 만들어왔다. 종교의 자유가 뿌리내린 곳에는 번영과 평화가 번창하였으나 이를 거부한 곳에서는 급진적 분노와 갈등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을 언급하며 "신앙인들을 탄압하고 성경책을 소유하는 것만으로도 처벌하는 곳이 북한이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와 더불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하여 그 지역에 종교의 자유가 확산되는 것을 계속 지지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도 이날 참석, 종교적 자유를 억압한 곳에서 발생되는 인권 침해, 테러리즘 확산 등의 문제들을 사례로 발표하고 기본적 인권 보호에 영향을 미치는 종교의 자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림22.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연설을 하고 있다.
 
지난 10년 간 '종교의 자유' 의제를 세계 정치 차원으로 다루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기간을 거친 미국 정부는 지난 2018년을 시작으로 올해 더욱 확대된 두 번째 회의를 열게 됐다. 미국은 기독교 정신에 기초하여 건국된 후 자유·민주·인권 등의 가치를 확립해왔다. 이로써 세계 질서와 평화 정착에 종교가 가진 보편적 도덕·윤리가 중요하게 작용함을 인식하고 세계 정치에 '종교의 자유'가 확산되는 것을 지지해왔다.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주도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기획된 이번 회의에는 106개국 1천여 종교지도자 및 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석해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에 걸쳐 토론을 벌였다.

이번 회의에는 지난 한 해동안 국내에서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창립을 준비하고 6월 24일 국제연대 창립식을 계기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케네스 배 느헤미야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 신진 충남대학교 교수 등도 참석해 북한의 종교 탄압으로 인한 인권 침해 실태를 알리고 이의 개선을 위한 국제적 협력을 촉구하는 발표도 이어졌다.

001(2).jpg▲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대표단과 주요 인사들이 북한 종교자유 확산을 위한 라운드테이블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케네스 배 대표는 북한에서 선교 활동을 죄목으로 하여 억류되었던 상황을 증언하고 북한이 종교의 자유를 헌법에 명시하고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탄압하고 있는 상태를 고발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의 군사적 공격보다 개인에 뿌리내린 신앙심이 체제유지에 더 위협적 요소로 작용한다고 인식하고 있음을 밝히고 미국의 대북 정책에 종교의 자유 확산 전략이 포함되어야 함을 강하게 촉구했다.    

신진 교수는 “종교와 사상의 자유는 민주주의가 출발하는 핵심적 요소이다. 한반도 통일을 위해서도 북한에 종교의 자유가 확산되어야 하며 이를 통해 북한 주민들이 창조주로부터 부여된 인간 존엄성을 자각하도록 해야 한다. 이는 북한의 인권 문제 개선과 자유민주주의 확립을 초래할 것이다.”고 말하며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가 절실히 필요함을 호소했다.
<저작권자ⓒ코리안드림타임즈 & kdtime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